尹 “대기업-中企 상생협력 길 열겠다”…테이블 60곳 돌며 격려


윤석열 대통령 이 이 이 일 대통령실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 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대회 대회 에서 격려사 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
25일 오후 6시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 야외 행사여서 비가 간간이 내렸지만 행사 내내 축제 같은 분위기였다. 대통령 용산 으로 이전 된 뒤 대통령 초청 으로 열리는 재계 행사 인 데다 5 대 기업 총수 와 중소기업 단체장 등 대 · 중소기업인 역대 처음 으로 으로 자리 였기 때문 이다.

윤석열 대통령 은 공식 식순이 뒤 30 ~ 40 분간 이 이 테이블 60 곳 을 일일 이 돌며 셀카 요청 에 도 일일 이 응하며 일선 일선 현장 의 목소리 를 더 자주 듣겠다. 어려운 일이 있으면 언제든 찾아오라”고 했고 중기인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 공정·상생 통한 ‘신(新)동반성장’

이날 행사에서 최대 화두는 공정과 상생을 통한 ‘신(新)동반성장’이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개최한 이번 행사에는 대중소기업인 약 600명이 참석했 참석했. 정부 측에서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워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 주요 장관이 총출동했다. 윤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협력의 길을 여는 의미 있는 시간”이라며 “대·중소기업의 상생을 위해 함께 자리해준 5대 그룹 대표님께도 진심으로 감사하고 정부도 공정한 시장 환경을 조성해 기업 간 상생 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대통령께서도 양극화와 초저성장이 우리 사회의 발목을 잡고 있다. 성장 의 를 공정 하게 나눠 양극 화 해소 해야 중소기업도 인재 를 확보 할 수 있다 ”며 며 정부 정부 가 규제 화끈하게 풀어야 젊고 혁신 적 인 인 을 많이 만들 수 있다 있다 고 말 말.

이날 5 대 기업 총수 중소기업인 중소기업인 5 명 총 총 10 명 이 서서 동반 을 을 다짐 하는 의미 로 핸드 프린팅 행사 도 가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기업 총수, 김 중기중앙회장,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이정한 한국여성기업인협회장, 강삼권 벤처 기업협회장, 주보원 삼흥열처리 대표는 ‘공정과 상생’을 외친 뒤 각자의 손바닥을 찍었다.

● 막걸리잔 부딪히고 셀카도…빗발 속에도 잔치 분위기

이날 만찬주로는 막걸리와 머루주가 올랐다. 윤 이 취임 후 첫 주말 에 직접 한 컴포트 화 제조기업인 바이네르 김원길 대표 가 “100 억 원 이상 의 홍보 효과 봤다” 고 감사 인사 를 하자 윤 대통령 은 여러분 (중소기업인) 이 돈 감사 많이 버시는 하자 윤 윤 대통령 여러분 (중소기업인) 이 돈 돈 많이 버시는 저 를 를 윤 윤 은 여러분 (중소기업인) 이 돈 돈 많이 게 저 를 를 도와주시는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5 대 총수들 은 만찬자리 에서 헤드 테이블 을 찾아온 중기인들 의 애로 사항 을 직접 청취 하기 도 했다. 한 중소기업계 는 는 대기업 총수들 이 중기인들 과 직접 인사 하며 세심 하게 들어 주는 모습 이 인상 적 이었다 ”고 전했다. 5대 기업 총수들도 사진촬영 요청에 흔쾌히 응했다. 구광모 ㈜LG 대표는 “태어나서 이렇게 사진을 많이 찍어본 적 처음”이라고 말해 주돰에 웃음읋 터지긤 터해 주돀에 웃음읋.

강삼권 기업 협회장 은 은 대통령 이 옆집 아저씨 소탈 했고 5 대 총수들 과 과 네트워킹 할 수 있는 자리 를 마련 줬다 줬다 며 며 정부 정부 이제 이제 기업인들 을 믿어 주고 주는 것 같아서 기업 할 가 이제 기업인들 을 을 믿어 끌어 주는 것 같아서 기업 할 맛 맛 이 난다 을 믿어 주고 끌어 것 것 같아서 할 할 맛 이 난다 을 을 믿어 주고 끌어 것 것 같아서 할 할 맛 이 난다 을 을 믿어 믿어 끌어 주는 것 같아서 할 할 맛 이 난다 난다 을 믿어 . 행사가 종료 예정 시간(오후 8시)을 넘겼는데도 윤 대통령이 “아직 8시 15분밖에 안됐다. 더 드시라”고 하며 행사는 오후 8시 35분에 끝났다.

올해 33 회 를 중소기업인 대회 대회 는 박근혜 정부 인 인 2016 년 이후 6 년 만 에 다시 중소기업인들 을 대통령 집무 공간 으로 초청 방식 으로 진행 됐다 됐다. 대통령실 는 는 대통령 집무실 의 용산 이전 을 기념 해 새 대통령실 기업인 을 초청 초청 이명박 이명박 정부 의 의 전통 살려 야외 에서 격의 없는 소통 을 하자는 공감대가 있었다 있었다 고 전했다. 윤 대통령도 이날 기업인들에게 “여러분을 위해 언제든 용산 대통령실의 문은 활짝 열려 있다”고 열려 있다.

김소민 기자 [email protected]
홍수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