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기시다 베를린 소녀상 철거 요청…獨총리 반응 안 좋아”


기시다 후미오 (岸田 文雄) 일본 총리 가 올라프 독일 총리 에게 베를린 에 설치 된 ‘평화 의 소녀 상’ 철거 를 요청 고 11 일 산케이 신문 이 보도 했다 했다. 하지만 숄츠 총리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신문 에 따르면 기시다 는 지난달 28 일 방일 한 숄츠 총리 와 에서 에서 에서 에서 에서 독일 독일 베를린 시 에) 위안 부상이 계속 돼 있는 것 은 유감 이다 이다. 일본의 입장과 전혀 다르다”며 철거를 위한 협력을 요구했다.

산케이는 “총리가 위안부상 철거를 직접 요청하는 것은 이례적이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는 는 지금 까지 여러 가지 수준 에서 철거 를 압박 해 총리 총리 가 하면 하면 강한 메시지 가 된다 ”고 철거 대한 기대 를 보였다 보였다.

그러나 은 은 은 숄츠 총리 의 반응 은 좋지 않았다 ”며 며 숄츠 은 대일 대일 관계 중시 중시 하지만 소녀 상은 미테구 관할 하고 있어 독일 정부 로서 로서 가능 한 여지 가 때문 이다 하고 고 설명 했다 로서 개입 가능 한 여지 가 때문 이다” 고 설명 했다 했다.

산케이는 기시다 총리의 요청이 “유럽 주요국인 독일에서의 (소녀상) 존속을 허용하면 조작된 역사가 국제사회에서 뿌리내릴 수 있다”는 위기감의 표현이라면서도 “다만 한번 설치된 동상을 철거하는 것은 어려운 실정” 이라고 전했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사실에 반하는 기재를 방치할 수 없다. 시민 단체 의 움직이고 있기 때문 에 보통 수단 으로 는 할 수 없으나, 총력전 으로 철거 실현 을 을 한다 ”고 밝혔다.

이 간부 주장 하는 사실 사실 반 반 기재 ‘란 소녀 설치 된 된 단 적혀진 적혀진 제 2 차대전 중 일본군 은 태평양 지역 의 무수 무수 한 소녀 와 여성 강제 연행 해 성노예로 만들었다 의 는 문장 이다 소녀 와 여성 을 강제 해 성노예로 만들었다 ”는 이다 이다 이다

독일 수도 베를린시 미테구(區)에는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지난 2020년 9월25일 설.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가 설치를 주도했다.

일본 정부 의 로 미테구청 은 설치 2 주 만 인 같은 10 월 철거 지시 를 내렸다가 코리아 협의회가 소송 을 제기 하자 명령 보류 했다 했다. 당시 일본 측은 정부와 여당, 지방자치단체 등 전방위로 철거를 압박한 바 있다.

미테구는 설치기간을 1년으로 허용했다가, 작년 8월 설치기간을 1년 더 연장했다.

미테구 의회는 녹생당 등 진보 성향 세력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인권 등 중시 하는 경향 이 강해 소녀 상 설치 주도 한 코리아 협의회 로서 는 로비 활동 을 전개 하기 쉬운 상황 이 계속 되고 있다” 고 신문 은 주장 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