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은 제일 싼 것으로, 늘그막에 행복”…강수지, 부친 생전 메모 공개

강수지가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부친상을 전하며 공개한 아버지의 생전 메모. 유튜브 캡처

가수 강수지가 부친상을 당했다. 지병을 앓던 강수지의 아버지는 딸에게 쓴 손편지에서 “연명 치료 하지 말라” 는 부탁을 남겼다.

강수지 는 4 일 자신 유튜브 채널 ‘강수지 TV 살며 사랑 배우며’ 에 ‘내 아빠 강용설 할아버지 많이 사랑 해’ ​​라는 제목 의 을 올렸다 올렸다. 영상에서 강수지는 “안녕하세요. 오랜만인 것 같아요. 다름 이 내 아빠 사랑 하는 강용설 할아버지 가 지난 1 일 새벽 에 천국 으로 떠나셨어 요 ”라며 부친상 을 알렸다.

이어 강수지는 “그동안 내 아빠와 함께 해주신 모든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보냅니다. 아빠는 저에게 이렇게 말하네요. 수지! 왜 울어(아빠 웃음) 울지 말고 밥 잘 먹고 아빤 정말 괜찮아 고맙다 수지!” 라고 적었다.

이어진 영상엔 강수지의 부친이 생전에 남긴 메모가 나온다. 이면지에 볼펜으로 쓴 글에는 “연명 치료하지 마라. 죽으면 내가 입던 양복 입고 갈 거다. 그리고 꽃 같은 거 하지 마라. 그리고 관은 제일 싼 것으로 해라. 그리고 늘그막에 너무나 행복했다”고 적혀있다.

강수지의 부친은 지난 1일 별세했다. 향년 84세. 빈소는 오는 5일 연세대학교 신촌 장례식장에 마련되며 발인은 7일이다.



Source: 연예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연예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