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기준에 맞춰야…”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 참석하여 이야기를 참석하여 읠야기를.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중대재해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처벌법)에 관해 “국제적인 기준을 맞추는 것이 우리 전체적인 국가 경쟁력을 유지하는 차원에서 타당하지 않겠냐”며 법 개정을 시사했다. 중대재해처벌법에 부정적인 뜻을 표시하며, 지난 1월 시행한 이 법을 손 볼 뜻을 밝힌 것이다.

한 총리 이날 정부 세종 청사 에서 출입 기자단과 한 기자 에서 에서 산업계 산업계 중대 중대 처벌법 처벌법 이 의 의 규제 아니냐는 지적 이 있다는 말 에 동의 한다. 그 부분도 한 번 좀 봐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다만 한 총리는 “타이밍이 언제일지는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산업 안전 재해를 줄여야 한다는 것에 다 동의하고 목적에 아무런 논쟁이 있을 수 없지만 그 방법론이 적절한지 들여다봐야 한다”며 “우리나라 시이오(CEO)와 외국 시이오가 책임이나 이런 면에서 너무 다른 것 아닌가 하는 것을 봐야 한다. 가능 우리 로서 는 국제 적인 기준 을 맞춰가는 게 전체 적 국가 경쟁력 을 유지 하는 차원 차원 에서 타당 하지 않겠느냐 ”고 했다 했다.

올해 1월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상시 노동자 50인 이상(건설업은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사업장에서 노동자 사망 등 중대 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사고를 막는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경영책임자를 처벌 할 수 있다. 경영계에서는 중대재해처벌법의 규정이 모호하고 처벌이 과도하다고 반발해왔다.

한 총리 중대 재해 처벌법 의 처벌 대상 조정 문제 에 도 도 중복 중복 이 되거나 이런 것들도 좀 봐야 할 것 같다 ”며 며 굉장히 또 유사 한 법 이 있었다. 그런 이 도저히 따로 있지 않으면 죄를 막는 게 불가능 한 건 가 것 도 도 좀 따져 봐야 한다 ”고 말 했다.

한 총리의 발언은 윤석열 대통령의 뜻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중대재해처벌법에 여러 차례 부정적인 인식을 나타냈다. 윤 대통령 지난 지난 1 월 경남 창원 에서 한 기업 에서 에서 에서 중대 재해 처벌법 때문 (외국 자본 의) 국내 투자가 어렵다 어렵다 ”고 했다 했다. 또 중대 재해 시행 을 앞둔 지난해 12 월 기업인들 기업인들 의 의지 를 위축 시키는 강한 메시지 메시지 를 주는 법 ”이라 말 했다 했다. ‘윤석열 정부 11대 국정과제’에도 ‘산업안전보건 관계 법령 정비’가 포함됐다.

김해정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