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픈핑거 글러브’ 끼는 정찬성… “UFC 서울대회 열어달라”

은퇴를 고민했던 ‘코리안좀비’ 정찬성이 다시 일어선다. UFC 서울 대회 개최를 요구하며 그 대회 출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면서다. 하지만 정찬성 우선 우선 한 더 더 ‘를 한 만큼 다음 경기 에서 어떤 모습 을 보여 주느냐 에 따라 코리안 좀비 활동 기간 이 정해질 전망 이다.

정찬성 18 일 사회 서비스 (SNS) 를 통해 통해 마지막 경기 에서 도 증명 하지 못했지만 아쉬움 이 더 많이 남는다 ”며 며 다음 한 한 경기 더 하고 싶다는 생각 이 든다 든다 고 말 했다. 이어 이어 장기 목표 는 세우지 못 하겠지만 일단 한 경기 더 싸워 보고 싶다 ”며 며 서울 서울 할테니 할테니 경기 를 열어 달라” 고 했다 했다. 글을 적은 정찬성은 UFC와 데이나 화이트 UFC 회장 등을 해시태그로 언급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가 수그러들자 ufc 는 유럽 과 아시아 에서 에서 대회 개최 를 검토 하고 있다. 주최 측 은 다음달 12 일 에서 에서 ufc 275 를 열기 로, 이 에 앞서 9 ~ 10 일 에는 ufc 입성 을 위한 ‘투 투 ufc’ 가 에 에 예고 된 다.

UFC는 2015 년 11 월(서울) 과 2019 년 12월(부산), 두 차례 대회를 진행했다. 2019 년 대회 에 출전 한 정찬성 은 ufc 라이트 챔피언 을 지낸 프랭키 에드가 를 상대로 상대로 1 라운드 ko 승 을 거두며 을 열광케 했다 했다.

정찬성 은 지난달 10 일 UFC 273 에서 알렉산더 볼카노프 스키 에게 에게 도전 결과 4 라운드 Tko 로 지면서 은퇴 고민 빠졌다 빠졌다. 경기 전 까지 이 100%까지 올라왔고, 준비 도 충분히 했다며 자신 경기 에선 강력 강력 한 모습 을 보여 주지 못해 을 안타깝게 했다 했다. 당시 은 은 은 넘을 수 없는 벽 을 느낀 같다 같다 ”며 며 더 이상 챔피언 이 될 수 없는 걸 느꼈고, 파이터 생활 을 하는 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 고 아쉬워 했다.

하지만 정찬성은 다시 오픈핑거 글러브를 껴보기로 했다. 그 는 마지막 마지막 경기 (볼카노프스키전) 에서 제 자신 에 대한 후회 있다 있다 ”며“ 100%의 가 가 아니었다는 걸 말로 하는 아니라 경기 에서 보여 보여 주는 게 맞다 ”고 강조 했다.



Source: 스포츠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스포츠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