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자의 아들’ 마르코스, 필리핀 차기 대통령 당선


필리핀 독재자 의 아들 봉봉 마르코스 (64) 상원 이 이 대선 큰 승리 를 를 거두며 차기 대통령 에 당선 됐다.

현지 방송매체 GMA뉴스가 대선이 진행된 9일(현지시간) 집계한 필리핀 선거위원회의 결과에 따르면 64세의 마르코스 대통령은 10일 새벽 시간대까지 약 6750만명의 유권자들로부터 2730만 표를 얻었다. 84,39% 의 득표율이다.

이는 2위인 레니 로브레도(57) 부통령과 2 배 이상 차이 난다. 선거위의 결과는 이달 말 의원들에 의해 확정될 때까지 예비로 간주된다.

마르코스 당선인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그의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가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 사라 두테르테-카르피오이기 때문이다이기 때문이다.

동남아시아는 미국과 전략적 관계가 깊고, 이웃 중국과는 경제적 유대가 깊다. 이에 필리핀의 새로운 지도자는 섬세한 외교 균형잡기를이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다만 두테르테는 친중 외교를 펼쳐왔다.

마르코스 당선인 은 2016 년 에서 미국 미국 대한 불신 을 표명 했으며 두테르테 이 이 중국 및 러시아 와 더 긴밀 한 를 모색 하는 것 에 대해 선견 지명 이 있다 고 했다.

그 는 저 저 우리 가 올바른 방향 으로 가고 가고 있다 고 한다 한다 ”면서 도 도 미국 을 제외 시키는 실수 실수 를 말라 말라” 고 했다.

분석가들은 이러한 연유로 두테르테 대통령의 퇴임 후 미국과 필리핀의 관계는 더욱 쉬워질 관계는 더욱 쉬워징 겤. 마르코스 당선인 두테르테 대통령 보다 실용 적 이고 보안 과 같은 의 전문가들 과 협의 할 수 있을 정도 로 개방 적 이라는 평가 를 받고 있다.

Ap 통신 과 월스트리트 저널 (WSJ) 등 에 마르코스 는 선거 전 여론 조사 에서 과반 의 지지율 을 얻은데 이어 선거 까지 이런 상승세 이어 왔다 왔다.

마르코스는 지난 1965년부터 1986년까지 필리핀을 장기 통치한 독재자 마르코스의 아들이다.

아버지 마르코스 는 이 일으킨 ‘피플 파워’ 물결 에 굴복 해 하야 미국 하와이 하와이 로 망명 한 바 있다. 망명 3년 후 사망했다.

아버지 마르코스 는 1972 년 을 을 선포 해, 언론 등 을 했으며 군 군 과 경찰 은 수천명 의 반체제 인사들 체포 하고 고문 했던 것 으로 알려졌다.

부패도 일삼았다. 그와 그의 아내 이멜다 마르코스는 약 100억 달러를 빼돌린 것으로 추정된다. 대통령 직속 기구인 바른정부위원회(PCGG)는 이 가운데 30억 달러를 환수했다. 여전히 환수를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다.

아들 마르코스 지지자들 은 아버지 마르코스 가 집권 했을 시기 필리핀 에, 도로 등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 가 실시 된 진보 평화 평화, 번영 의 시기 라고 주장 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는 착각이며 부채 급증 등의 부작용을 낳았다고 지적한다.

아들 마르코스의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 사라(43) 다바오 다바오 다바오

아들 마르코스가 당선될 경우, 집권 후에도 진통이 예상된다. 반대 세력은 그가 공무원으로 재직하던 당시 탈세한 바 있으며 출마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고 장하고.

당선인은 오는 6월30일 취임하게 된다. 필리핀 대통령제는 6년 단임제다.

선거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께까지 진행됐다. 유권자수는 약 6750만명이다. 이번 선거에서는 대통령과 부통령외에도 상원의원 13 명, 하원의원 300 명 등 1 짌8000 명띘 공직.

[서울=뉴시스]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