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한 봉지로 3일을 버텨…” 장윤정이 영양실조에 걸릴 만큼 힘들었던 20살 무명시절을 떠올렸다절을 떠올렸다절을

영양실조로 힘들었던 무명시절의 장윤정.

가수 장윤정이 영양실조에 걸릴 만큼 힘들었던 무명시절을 떠올렸다.

29 일 방송 된 kbs 2tv ‘사장님 당나귀 귀 귀’ 에서 는 트로트 가수 후배들 후배들 의 집 을 방문 하는 장면 이 그려졌다. 이날 후배들은 장윤정을 위해 직접 파스타를 준비한 상황. 그러나 음식 을 장윤정은 장윤정은 면 면 이 고무 줄 같다 ”면서 돌직구 를 날린 뒤, 한우 부터 묵은지, 딸기 등 무려 170 만 원 달 하는 하는 식재료 선물 을 건넸다.

후배들의 집에 초대를 받은 장윤정.

이어 그는 선물만 주는 데 그치지 않고, 요리까지 뚝딱 만들어냈다. 소고기 와 돼지 를 비롯해 돼지 돼지 고기 김치 음밥, 바지락 술 찜, 훈제 닭 가슴살튀김 등 5 차 먹방 까지 두둑 하게 즐긴 장윤정과 후배들.

장윤정은 더 나위 없는 완벽 한 식사 에 흡족 해 하는 모습 보였고, ‘먹는’ 을 중요 하게 생각 하는 이유 에 대해 옛날 옛날 에 너무 가난 했기 에 에 에 먹다가 먹는 짜증 짜증 이 이 에 너무 가난 했기 에 에 먹다가 먹다가 먹는 짜증 짜증 ‘이 있다. 그래서 나는 먹는 게 되게 중요하다”라고 털어놨다.

과거 20살의 나이에 ‘강변가요제’에서 대상을 탔던 장윤정. 그러나 당시는 장윤정에게 가장 힘든 시절이기도 했다. 그는 “내 딴에는 대단히 뭔가를 해낸 거 같았는데 거기서 끝이었다. 그 후에 아무 것도 없었다. 20살 때 강변가요제 대상을 받고 제일 힘들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먹을 것이 너무나도 간절했던 스무살 시절의 장윤정.

장윤정은 “그때 ‘너무 배가 고프다’ ‘배고파 죽겠다’는 생각을 했다. (무명 시절 로 인 해) 돈 이 없어서 라면 한 봉지로 3 일 을 먹었던 같다 ”면서 면서 라면 을 불리고 가루로 만들어서 하루 에 한 끼 만 먹었다” 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라면에 소금만 넣어서 먹었다. 얼마나 맛이 없었겠냐. 그런데 그게 맛있었다”라며 “그렇게 먹으니까 노래도 안 되고 병이 났다. 그냥 영양실조였다. 빈혈에 영양실조에 맨날 그랬다. 가난할 때 가장 원하는 건 밥이었다”라고 힘들었던 시절을 덤덤하게 토로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