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구속 증가로 체인지업·커브 위력 살아나”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기사내용 요약

“복귀전에서 긍정적인 모습”

찰리 몬토요 감독 “우리가 알던 류현진 같았다”

[세인트피터즈버그=AP/뉴시스] 류현진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35 · 토론토 블루 제이스) 이 부상 복귀전 에서 무난 한 피칭 을 선보였다는 평가 를 받았다.

15 은 15 일 (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 다주 피터즈 버그 의 트로피카나 필드 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 와 의 원정 원정 경기 선발 등판, 4⅔ 이닝 4 피안타 1 볼넷 3 탈삼진 1 실점 호투 기록 했다.

류현진은 1-1로 맞선 5회 2사 후 마운드를 내려갔다. 투구수 가 불과 71 개 밖에 되지 않았지만, 최근 5 연패 를 당했던 토론토는 을 을 마운드 에서 일찍 내리는 승부수 를 던졌다.

토론토는 5-1로 승리해 연패에서 탈출했다. 류현진은 시즌 첫 승에 실패했지만, 평균자책점을 9.00으로 끌어내렸다.

류현진의 직구 최고구속은 92마일(148㎞)이었고, 평균구속도 90마일을 기록했다. 체인지업과 커브는 각각 14개씩 던졌고, 컷패스볼도 5개를 던졌다. 무엇보다 직구 구속과 제구력이 살아났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캐나다 현지 매체 은 은 류현진 은 4 피안타 1 볼넷 3 탈삼진 1 실점 견고 한 한 복귀전 치렀다 치렀다 “며” 류현진 의 구속 이 올라가면서 커브 의 의 위력 이 살아났다 “면서” 제구 된 공 공 으로 공격 적 인 투구 면서 ” “고 보도했다.

Mlb 닷컴 의 키건 기자는 기자는 SNS 를 통해 “복귀전 에 나선 류현진이 긍정 긍정 적 인 첫걸음 을 내딛었다” 고 평가 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 역시 류현진의 호투에 박수를 보냈다.

몬토요 감독은 “제구력으로 경기를 지배하는 모습은 우리가 알던 류현진 같았다”고 칭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Source: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