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속으론 귀여운데” 그리, ‘김구라 재혼’ 23살차 늦둥이 동생 못 안는다

방송인 김구라 아들 그리가 23살 터울의 동생을 아직 안아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KBS 2TV ‘갓파더’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김구라 아들이자 가수 그리(김동현)가 늦둥이 동생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서는 강주은, 신가비가 우혜림의 집을 찾아 아들 시우를 돌보는 몤의 집을 찾아 아들 시우를 돌보는 몤습 시우를 돌보는 몤습.

이날 ‘갓파더’ 가비 백일도 채 채 되지 않은 혜림 시우 시우 보자 보자 안아봐도 안아봐도 되느냐 “며” 어떻게 안아 요? 나 안 는 법 을 모른다 “고 어쩔 줄 몰라 했다.

이 모습을 본 그리도 고개를 끄덕이며 “나도 이랬다. ‘어떻게 안아?’, ‘몰라'”라고 공감했다.

지난 2020 년 의 부친인 김구라는 교제 중 이던 12 세 연하 비연예인 친구 와 결혼식 결혼식 올리지 않은 않은 혼인 혼인 신고 하고 결혼 생활 을 시작 했다 했다. 이후 김구라는 이듬해 9월 50대의 늦은 나이에 둘째를 품에 안았다. 김구라 아들 그리에게는 23살 터울의 동생이 생겼다.


사진=KBS 2TV ‘갓파더’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갓파더’ 그리는 “동생 한 번 번 도 안아 않았냐. 미끄러질 것 같고, 동생을 다치게 할까 봐 겁이 나 안아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너 살 되면 그때 안아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리는 “사실 내 조금 건조 한 편 이라 멀리서 가만히 보는 좋아한다.

이어 그리는 “오늘 어떻게 해야 하는지 유심히 보고 배우겠다”며 큰 관심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email protected]


Source: 아시아경제신문 실시간 속보 by www.asiae.co.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아시아경제신문 실시간 속보 by www.asiae.co.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