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걸고 위험천만 행동까지 서슴지 않는 北 주민 늘어나…왜?

북한 도로 자전거
북한 강원도 원산시의 한 도로. 화물트럭이 양방향으로 지나는 길을 자전거를 탄 주민들이 가로질러 가고 있다. /사진=데일리NK

최근 북한에서 보상금 노리고 사건 사고를 조장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경 봉쇄 경제난 이 지속 되면서 주민들 이 생계 를 위해 목숨 을 위험 행동 행동 까지 일삼고 있다는 것 이다.

함경남도 소식통 은 9 일 데일리 nk 에 최근 최근 함흥시 에서 폭행 분위기 조성 하거나 운전 운전 기재 에 몸 을 들이미 는 주민들 이 늘고 있다 ”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 1 일 함흥시 는 빌려준 빌려준 돈 을 돌려 받으러 30 대 김모 씨 가 40 대 강 모 씨 를 폭행 하는 사건 벌어졌다 벌어졌다.

김 씨 는 이 빌려준 30 만 원 을 위해 강 씨 의 집 을 찾았는데, 강 씨 는 는 는 돈 을 을 줄까 봐 그러느냐 ”는 등 적반 하장식 태도 를 보이며 적 으로 상대 상대 는 를 건드렸다 건드렸다 태도 태도 를 의도 적 으로 상대 의 심기 를 건드렸다.

결국 김 씨는 주먹을 휘둘렀고, 채무자인 강 씨는 그런 그를 곧바로 시 안전부에 신고했다. 돈 을 주고 도 돌려 받지 못한 김 는 오히려 폭행 에 따른 치료비 50 만 원 을 내 줘야 하는 상황 이르렀고, 이 를 주지 않으면 노동 단련대 생활 을 해야 처지 처지 이 를 를 주지 않으면 노동 단련대 생활 해야 하는 처지 에 놓이게 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중순에는 사포구역에 사는 여성 주민 최모 씨가 지나가는 화물트럭에 뛰어드는 다는 화물트럭에 뛰어드는 다는 화물트럭에 뛰어드는 다건이 다건이 다건이.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었었지만, 트럭에 부딪혀 넘어지면서 다리를 다치고 뇌진탕을 었 다를 다치고 뇌진탕을 었 다었을 었을 잤었.

사건 당사자 최 씨 는 화물트럭 운전 기사 에게 보상금 명목 으로 2 만 (한화 약 380 만 원) 을 요구 한 것 전해졌다 전해졌다.

운전기사는 자신에게는 아무런 죄가 없다며 보상금 요구를 거부하고 있지만, 시 안전부에서는 ‘사실관계가 어떻든 사람이 차에 치여 다쳤으니 치료비를 줄 것인지, 감옥에 갈 것인지를 선택하라’며 운전기사를 압박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소식통 은 최근 최근 사건 을 조장 하는 이어 차량 으로 뛰어드는 일 서슴지 서슴지 않는 주민들 있다 있다 ”며 며 대부분 이 식량난 속 에서 생계 를 책임진 여성들 로, 이들 은 가족 굶기지 않기 위해 물불 을 책임진 가리지 않고 의 이들 이들 이들 은 을 굶기지 않기 위해 물불 을 가리지 않고 의 의 이들 이들 이들 이들 은 을 굶기지 않기 위해 물불 을 가리지 않고 의 의 이들 이들 목숨을 건 도박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Source: DailyNK by www.dailynk.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DailyNK by www.dailynk.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