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고사 ‘완벽 부활’… 인천, 극적 무승부

인천 스트라이커 무고사가 17 일 축구 축구 전용 구장 에서 대구 대구 fc 와 2022 K 리그 1 13 라운드 에서 에서 전반 추가 시간 10 호골 을 터뜨린 뒤 두팔 을 벌리며 기뻐 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한국 축구 축구 리그 에 첫 입성 했던 2018 시즌 19 골 을 선풍 을 일으킨 일으킨 몬테네그로 출신 스트라이커 (30) 는 매 매 골이 줄어들더니 지난 지난 시즌 급기야 급기야 골 골 을 기록 하며 으로 두자릿수 두자릿수 을 해 내는 내는 급기야 골 골 기록 하며 처음 으로 두자릿수 득점 해 내는 내는 내는 골 골 을 하며 처음 으로 두자릿수 득점 해 해 내는 내는 내는 골 을 기록 처음 으로 두자릿수 득점 해 해 내는 데에 실패했다. 최전방 공격수의 하락세 속에 소속팀 인천은 매 시즌 강등권에서 허덕였다.

그러나 2022시즌 무고사는 리그 첫 12경기에서 9골을 터뜨려 완벽한 반등에 성공했다. 시즌이 3분의1 가량 지났을 뿐인데 벌써 지난해와 동일한 숫자의 골을 생산해냈다. 득점왕 레이스 도 선두권 에서 경쟁 한 무고사 의 활약 속 에 은 올 시즌 시즌 중반 강등권 이 아니라 무려 3 위 올라 있다 있다.

이런 무고사가 올시즌 K리그1에서 처음으로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17 일 인천 축구 전용 구장 에서 대구 대구 fc 와 2022 K 리그 1 13 라운드 에서 에서 을 을 터뜨리며 팀 의 극적 2-2 무승부 이끌었다 이끌었다. 그는 10호, 11호골로 조규성(9골)을 따돌리고 득점 선두로 치고 나갔다.

전반 15 분 나온 대구 수비수 홍정운의 골로 0-1 로 뒤진 전반 추가시간 첫 득점이 나왔다. 홍정운이 공 을 무고사가 절묘 한 트래핑 으로 띄워 올린 뒤 논스 발리 슛 을 을, 슈팅 은 그림 같은 궤적 을 그리며 골문 으로 빨려들어갔다 빨려들어갔다.

대구가 후반 35분 세징야의 프리킥골로 달아나자 다시 무고사가 추격골을 만들어냈다. 경기 종료 직전 수비 의 핸드 볼 파울로 페널티 킥 이 선언 됐고, 무고사가 키커로 나서 침착 하게 성공 시켰다.

극적 인 무승부 로 인천 승점 1 를 추가 해 5 승 6 무 2 패 21 을 기록, 2 위 제주 (승점 22) 와 의 를 를 1 로 줄였다. 5 경기째 으로 최근 이어진 팀 전체 의 침체 를 완전히 털어내지는 에이스 공격수 의 대활약 속 극적 인 무승부 로 로 의 계기 를 만들어 냈다.



Source: 스포츠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스포츠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