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핀란드·스웨덴 정상 통화…”나토 가입 지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기사내용 요약

나토 개방 정책 재확인…”자국 미래 선택할 권리”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이 10 일 (현지 시간) 백악관 사우스코트 강당 에서 인플레이션 에 관해 발언 하고 있다. 2022.05.10.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이 북대 서양 조약기구 (OTAN · 나토) 가입 을 추진 핀란드 핀란드 · 스웨덴 정상 과 통화 이들 의 결정 에 지지 지지 표 했다 했다.

백악관 은 13 일 (현지 시간) 성명 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 이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 와 통화 했다 고 밝혔다. 백악관 통화가 통화가 국가 국가 긴밀 긴밀 한 · · 안보 과 과 안보 강화 를 위한 각자 의 의 노력 논 의 “차원 고 설명 했다 했다.

핀란드와 스웨덴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나토 가입을 추진해 왔다. 니니스퇴 대통령 은 전날인 12 일 가입 추진 을 공식 했고, 스웨덴 도 안 린 린 데 외무 장관 이 스웨덴 의 나토 방위 편입 이 중요 하다는 취지 로 공개 발언 한 바 있다.

이런 상황 바이든 대통령 은 양국 정상들 에게 이른바 나토 의 ‘개방 정책’ 지지 를 재차 강조 했다 고 한다. 아울러 “핀란드 와 스웨덴 자국 고유 고유 의 미래 와 정책, 안보 협정 을 결정 할 권리” 에 관해서 도 지지 를 표했다 고 은 설명 했다 했다.

백악관은 “정상들은 또한 공동의 가치와 이해관계를 토대로 다양한 범주의 국제 문제에 관한 우리 국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논했다”라며 각 정상이 “전쟁으로 영향을 받는 우크라이나와 그 국민 지원에 계속 협력한다는 공동의 약속을 반복했다”라고 덧붙였다.

나토 확장을 경계해 온 러시아는 두 나라의 가입 가능성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크렘린궁은 핀란드 나토 가입 추진 을 공식 화 즉각 ‘군사 · 기술 조치 조치’ 를 했으며, 이날은 자국 기업 을 통해 미지불 을 이유 이유 로 공급 을 중단 하겠다 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Source: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