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586 퇴장’ 놓고 민주 내분 격화

박지현 더불어 민주당 상임 선대위원장 (공동 비대위원장) 이 25 일 에서 에서 더불어 민주당 국정균형 과 과 안정 안정 을 위한 선대위 합동 의 에서 발언 을 하고 있다 있다. 공동취재사진

박지현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대국민 호소’를 둘러싼 더불어민주당 내분일 25일 공했젤 내분일 내분일 25일 공했젤. 박지현 위원장 윤호중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 이 대립 하는 가운데 더불어 민주 당보좌진 까지 까지 가세 하는 형국 이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내홍이 ​​격화하고 있다.

586 (50 대 · 60 년대생 · 80 년대 학번) 세대 용퇴 와 팬덤 극복 쇄신안 을 박 위원장 이 이 공개 석상 에서 재차 으로 제기 하자, 윤 위원장 을 비롯한 공개 공개 석상 에서 재차 정면 제기 하자, 윤 위원장 을 비롯한 비롯한 86 중진들이 격분한 것이다.

6 · 1 지방 를 일주일 남긴 와중 에 민주당 지도부 가 자중지란 을 연출 하면서 지난 2015 년 새정치 민주 연합 ‘봉숭아학당’ 을 연상케 비판 이 이 나온다.

박지현 위원장 은 오전 국회 에서 열린 ‘과 민생 안정 을 위한 선대위 의’ 에서 “어제 기자 회견 이후 왜 자꾸 하냐는 분들 이 많았다” 며 “당 을 책임진 대책 위원장 으로서 반성 이 하지 며 며” 당 을 책임진 대책 위원장 으로서 반성 하지 하지 민주당 에 ” 대한 국민 분노가 더 깊어지기 전 에 신속 하게 드리고 다시 한 번 기회 를 달라 고 호소 하는 게 시급 하다 고 판단 했다 “고 을 을 열었다.

전날 윤호중 이 자신 의 호소문 에 대해 지도부 내 사전 없었다면서 없었다면서 개인 차원 의 입장 발표 로 안다 안다 안다 고 의미 를 축소 반격 에 나선 것 것.

나아가 나아가 국민 의 를 회복 하기 위해서 라도 586 정치인 의 를 논의 해야 한다 “며” 586 의 사명 은 민주 주의 회복 하고, 이 땅 에 정착 시키는 이었다 이었다. 한다. 같은 지역구 4선 이상 출마, 약속대로 금지해야 한다”면서 세대교체를 주장했다.

또 “우리 당은 팬덤 와 와 하고, 대중 정치 를 회복 한다 한다” 며 “잘못 된 내로남불 을 강성 팬덤 이, 이 때문 에 국민 의 심판 을 받았다 받았다 면서 강성 에 에 대한 비판도 갔다 갔다 의 심판 받았다 받았다 받았다 면서 면서 지지층 에 대한 비판도 갔다 갔다. 성희롱성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처럼회 최강욱 의원에 대한 ‘비상징계’ 신속 추진도 공언했다.

박 의 예상치 못한 발언 에 윤호중 위원장 을 비롯한 지도부 지도부 표정 이 딱딱하게 굳었고, 일부 참석자들 이 발언 을 이어가는 박 을 쏘아보는 모습도 포착 됐다.

그러자 86 운동권인 총괄 선대 본부장 이 즉각 즉각 이준석 국민 의힘 야말로 ‘내로남불, 내로남덮’ 의 대표 “라며” 내 의 허물 을 게 하고 남 의 의 허물 을 크게 게 내로남불 이라면 민주당 은 에서 국민 에게 허물 을 크게 하는 게 이라면 민주당 은 국민편 에서 국민 에게 에게 을 크게 게 내로남불 이라면 민주당 은 국민편 국민 에게 에게 계속 겸손 문제 가 있을 때 과감히 조치 했다.

민주당 내 잇딴 추문에 대한 박 위원장의 사과 행보를 놓고 강성 지지층이 ‘내부총질을 한다’고 비난한 것과 유사한 시각으로, 에둘러서 박 위원장의 발언에 반박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민주당은 70년 역사를 갖고 있고, 혁신에 대해선 비위에 대한 단호한 처리, 항변권의 민주적 정립, 당원의 민주적 결정 참여와 지도부의 일방적 처리가 아닌 민주적 권한 행사 등의 내용을 발전시켜 왔다”면서 ” 일부 팬덤 잘못 된 행태 는 는 극복 하나, 권리 당원 의 권리 증진도 (민주당 의 혁신 에) 있었음 을 놓쳐선 된다 된다 면서 강성 지지층 지지층 엄호 엄호 했다.

또 또 각종 이 윤리 심판원 에 계류 고 들었는데 이 부분 이 와 와 당규, 당사자 의 소명 절차 대로 되고 있다 고 들었다 들었다 “며” 당헌 당규 에 맞게 처리 되 되 (민주당이) 지도부 의 당헌 당규 독단 독단 독단 하 되 되 (민주당이) 지도부 의 개인 의 독단 독단 독단 독단 하 되 되 (민주당이) 지도부 의 개인 의 독단 독단 독단 독단 독단 되 되 되 (민주당이) 로 처리되는 정당은 아니다”라고 했다. 박 위원장의 최강욱 의원 징계 주장도 받아친 셈이다.

비공개 회의에서도 양측은 책상을 치고 언성을 높여가며 정면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장 밖으로 고성이 흘러나오기까지 했다.

이어 윤호중 이 먼저 붉게 상기 된 얼굴 로 회의장 을 빠르게 빠져, 뒤이어 박지현 위원장 이 굳은 표정 으로 으로 걸음 재촉 했다.

윤 위원장 은 이 이 불협화음이 있느냐 ‘고 묻자, “그런 게. 박 위원장과 나눈 대화를 묻자 “그 발언에 대한 얘긴 없었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박지현 위원장의 주장에 대해선 “선거를 앞두고 몇 명이 논의해서 내놓을 내용은 아닌 거 같다”며 “앞으로 당의 쇄신과 혁신에 관한 내용이기 때문에 당의 논의기구가 만들어지고 거기에서 논의될 사안이라고 본다”고만 했다 .

기자들이 재차 86 용퇴론에 대한 입장을 물었지만 윤 위원장은 침묵한 채 차량에 탑승했다.

이어 박 에게도 에게도 ‘안 에서 들렸다’ ‘586 용퇴론 에 말 해 달라’ 는 기자들 의 질문 이 쏟아졌지만, 박 위원장 은 “(다음 일정인) 춘천 으로 급하게 한다 한다 한다”, “죄송하다” 며 말 을 아꼈다 아꼈다 아꼈다 으로 급하게 한다 한다 “,” 죄송하다 “며 말 을 아꼈다 아꼈다 .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윤 위원장이 자신의 주장을 ‘개인 생각’이라고 한 데 대해선 “우리당이 적어도 ‘민주당’이라면 이런 다양한 의견 모아서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도부와 협의한 내용이 분명히 중요하지만. 무엇이 맞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좀 더 윤호중 위원장님이 숙고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며 뼈있는 마을까 생각한다 “며 뼈있는 마있는 맞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좀 더 윤호중 위원장님이 숙고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내부 분위기는 박 위원장의 발언을 문제삼는 의견이 대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현영 선대위 은 기자들 만나 만나 박 박 의 발언 은 우리당 혁신 을 을 위한 개인 이었다 “며” 민주당 에 자숙과 의 시간 은 매우 필요 하지만 하지만 그 에 내 에서 에서 충분한 은 토론 으로 하지만 하지만 그 이전 당 내 에서 의 충분한 토론 토론 공감대가 이뤄진 이뤄진 그 그 이전 에 내 에서 의 충분한 충분한 토론 공감대가 이뤄진 이뤄진 이뤄진 에 진정성있게 국민에게 말씀드리는 게 더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 주장을 ‘돌출 발언’으로 규정한 셈이다.

586 용퇴론에 대해서도 “일률적인 용퇴가 우리 당의 인적 쇄신과 개혁의 방식에서 성공적 결과를 담보하는지는 충분히 논의한 이후에 국민에게 말씀드려야하는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고, 최강욱 의원에 대한 신속한 징계 요구 역시 ”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 모든 게 빠른 게 좋은 것은 아니다” 라고 유볟적 실.

박 위원장 이 위원장 으로서 낸 의견 이 아니냐는 에는 에는 우리 당 에서 지도자 로서 의 메시지 나 개인 차원 의 메시지 분리 할 필요 가 가 있다 본다 며 며 며 며 위원장 의 메시지 는 당내 가 에서 하고 며 며 며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 를 하는 당이기 때문에 충분한 논의와 숙의를 통해 메시지가 나가야 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 당내 에서 고립 되는 게 아니냐는 에는 에는 에는 리더십 발휘 하기 위해선 당내 공감대가 충분히 충분히 이뤄진 에 에 리더십 발휘 하는 게 중요 하다 하다 “고 말 했다.

비공개 때 흘러나온 데 대해선 우리 우리 당 에서 여러 논의 와 국민 에게 드리는 메시지 에 있어서 좀 더 우리 가 진정성 통일 된 모습 을 보여야 보여야 것 에 대한 속상함 않나 않나 통일 라고 만 을 을 보여야 한다는 것 에 대한 이었지 않나 않나 않나 라고 만 했다.

회의 에 참석 한 위원장 위원장, 박홍근 원내 대표, 김민석, 전직 장관인 전해철 · 한정애 · 권칠승 의원 등 은 모두 86 그룹 대표, 박 박 이 지목 한 ‘586 용퇴’ 대상 하다.

당내 갈등이 폭발한 가운데 박 위원장은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박 위원장 이날 오후 페이스 북 을 통해 “어느 당 의 가 자신 의 기자 회견문 을 을 당내 를 를 거 작성 작성 모르겠다” 고 밝혔다.

그는 “저는 기자회견 전 윤호중 선대위원장께 같이 기자회견하자고 했고, 선거 전략 총괄하고 있는 김민석 총괄본부장에게 취지와 내용을 전하고 상의를 드렸다. 어떤 절차를 거쳐야 했던건 지 모르겠다”며 윤호중 위원장을 비롯한 86 중진 들을 향한 불만을 서슴없이 드러냈다.

이어 “저는 국민의 목소리, 청년의 목소리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비대위원장직을 받아들였다”며 “진정한 지도자는 소수 팬덤이 아니라, 침묵하는 다수 대중의 마음을 읽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국민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많은 이 민주당이 과연 희망 이 있는 당 인지 지켜 계신다 계신다” 며 “우리 는 지엽 적 인 문제 로 트집 것 이 아니라 혁신 혁신 비전 을 을 드려야 한다 한다 고 거듭 주장 아니라 아니라 혁신 혁신 비전 을 보여 드려야 한다 한다 고 거듭 주장 했다.

그 는 어떤 난관 에 도 당 쇄신 과 정치 개혁 을 위해 흔들림 가겠다 “며” 좀 시끄러울지라도 달라질 민주당 을 위한 이라 생각 하고 널리 널리 양해 달라 달라 달라질 고 덧붙였다.

이동윤 더불어민주당보좌진협의회(민보협) 회장 역시 박 위원장 옹호에 나섰다.

이 회장 은 오후 페이스 북 북 통해 통해 민보협 회장 이, 더불어 민주당 권리 당원 의 한 사람 ‘개인’ 적인 생각 을 옮긴다 옮긴다 “면서” 지금 상황 에서 지방 선거 이길 대안 대안 은 있는지 면서 면서 비전 상황 상황 에서 지방 선거 이길 대안 대안 있는지, 비전 비전 제시 제시 상황 상황 에서 지방 선거 이길 대안 대안 있는지, 비전 비전 제시 제시 수 있는지 묻고.

이어 “당 이 위원회 투표 를 통해 공동 비상 대책 으로 인준 한 비대 위원장 의 공식 적 인 기자 회견 을 단지 개인 개인 의 의 발표 발표” 일 뿐 이라 일축 할 수 있느냐 차원 의 입장 했다 “일 뿐 이라 일축 할 수 있느냐” 고 반문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선 패배 이후 반성과 쇄신을 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런데 과연 그지 했늤다.

이 회장은 “각자의 선거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을 우리 민주당 후보들을 위해서라도 제대로 반성하고 올바로 쇄신해야 한다”며 “사과할 건 늦지 않게 사과하고, 바로잡을 건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당 은 을 제대로 제대로 끊어 모습, 다양 한 의견 표출 되고 되고 이 를 통해 함께 나아가는, 국민 과 함께 하는 모습 으로 거듭나야 한다” 고 촉구 했다.

뉴시스>



Source: 세계일보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세계일보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