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토교화소서 탈주했다 붙잡힌 20대 남성, ‘반역자’로 낙인 찍힌 사연

2020 년 1 월 신의주 에서 에서 탈주 붙잡힌 20 대 김모 씨 갖은 고문 고문 으로 했으나, 교화소 측 은 그 가 내 에서 자살 한 것 것 처리 해 주민들 로부터 을 을 산 것 한 알려졌다 것 것 처리 해 주민들 로부터 을 을 산 것 알려졌다 /그래픽=데일리NK

북한에서 자살 행위는 엄격히 금지돼 있다. 재판을 받고 형 집행 중인 교화인(교도소 수감자)의 자살 행위는 더더욱 문제시된다.

북한 은 일반 주민 이 자살 하는 경우 해당 주민 을 국가 반역자 로 여기며, 교화 인 이 자살 하는 경우 에는 자신 이 나라 앞에 지은 죄 를 다 못 씻고 스스로 쉬운 길 을 택 했다는 프레임 을 씌워 가문 의 호적 문건 에 평생 따라 다니게 반역자 딱지를 박아 넣는다. 대대로 정치적 탄압을 받으며 고통 속에 살아가야 하는 셈이다.

이렇듯 국가 반역 행위 로 간주 하는 자살 을 안전 기관이 자신들 의 참혹한 인권 유린 과 고문 등 악행 을 감추기 위해 악의 으로 조작 조작 사례도 사례도 등.

2020 년 1 월 신의주 교화소 에서 탈주 한 후 고향인 의주군 수진리 향 하던 하던 남성 김모 (20 대) 씨 는 탈주 탈주 3 일 후 외딴 골짜기 에 숨어 있다가 평안북도 안전국 교화소 수색, 타격대 의 총 총 골짜기 숨어 있다가 평안북도 안전국 과 수색, 타격대 타격대 의 총 에 맞아 다리에 관통상을 입고 의식을 잃었다.

어려서 또래들 보다 유난히 키 가 작아 군 입대 하지 못하고 밀수 뛰어들었던 의주 의주 태생 씨 씨 는 되던 되던 에 불법 밀수 행위 3 년 형 을 받고 복역 외부 건설 작업 에 된 된 년 형 을 받고 받고 하다가 외부 건설 작업 에 된 된 기회 에 을 탈주 받고 받고 복역 외부 건설 작업 에 된 된 기회 형 에 탈주 받고 받고 복역 하다가 건설 작업 작업 동원 된 된 기회 에 탈주 .

정신 을 그 가 눈 을 뜬 곳 은 교화소 의 차디찬 철창 속 감방, 관통상 으로 심한 출혈 이 발생 한 의 오른쪽 다리는 아무런 아무런 응급 처치도 없이 방치 돼 있었다.

앞서 김 는 교화소 동료 의 면회 온 가족 을 통해서 가 자신 의 교화 소행 소식 을 듣고 쓰러졌고 언제 돌아가실지 모른다는 이야기 를 전해 들었다. 이에 담당 안전원에게 자신의 집안 상황을 알려달라고 애원했다. 그러나 돌아온 은 은 죄수 는 입 다물고 징벌 과제 수행 에 매진 ‘,’ 네 가 죄지은 것 에는 가족 의 잘못 도 있으니 싸다 싸다 는 것 이었다.

이 에 씨 는 목숨 을 걸고서 라도 할아버지 눈 을 감기 전 에 한 번 이라도 얼굴 을 뵙겠다는 생각 으로 매일 탈주 기회 를 노리고 있었다 있었다. 밀수 를 왔기 에 지형 에 밝았던 그 는 건설 작업 에 동원 된 틈을 타 현장 을 이탈 했다가 결국 며칠 만 에 오게 된 것 이었다 이었다.

김 씨의 탈주에 악에 받친 담당 안전원들은 총상 입은 그의 다리를 발로 짓밟는 듖 띴자비한 짓밟는 듖 띴자비한 짓밟늏 ꓖ 띴자비핋 . 그렇게 교화소 은 은 123 호 도로 를 통과 해 의주 수진리 로 비법 (탈북) 을 하려 하려 했다는 거 짓 자백 강제로 받아 냈다 냈다.

심지어 교화소 은 은 그 가 안 죽으면 만들라 ‘고 지시 했고, 아래 안전원들 은 밤 마다 총상 으로 고열 에 시달리던 씨 를 발가 벗긴 채 채 매달아 놓고 고문 을 했다 했다. 결국 김 씨는 고역을 치르다 붙잡혀 들어온 지 11일째 되던 날 감방에서 동사했다.

그 즉시 신의주 는 갖은 고문 끝 에 동사 한 20 대 씨 사건 을 탈주 후 죄책감 죄책감 에 교화소 교화소 예심방 스스로 목숨 을 끊은 것 으로 처리 했다.

교화소 측 김 씨 에 관한 소문 이 않도록 관리인들 과 수감자들 을 입막음, 이 사건 에 대해 알고 있던 교화소 관리인 가족들 형기 를 를 마치고 주민들 은 은 의 을 을 함구 하지 않았다 를 마치고 마치고 나간 은 은 의 을 을 함구 하지 않았다. 이에 이 사건은 ‘기막힌 사연’으로 일파만파 퍼져나갔다.

그러나 김 씨의 죽음의 진실은 여전히 ​​묻혀 있다. 그 의 에는 에는 재생 의 길 을 열어준 원수님 원수님 배려 에 배은망덕 하게 죄를 씻지 못하고 목숨 목숨 끊은 반역자 ‘라는 딱지가 붙었다.

다만 이 사실 을 알고 있는 주민들 은 ‘고문 으로 죽음 에 내몬 것이나 같은 데 자살 로 처리해 반역자 로 낙인 찍은 것이다’, ‘억압 하는 자나 모르는 척 입 닦고 짝짜꿍 하는 자나 다 한 짝 이니 자살 이라면 자살 이요 반역자 라면 반역자 가 되는 게 아니겠냐’며 교화소의 처사를 맹비난했다.


Source: DailyNK by www.dailynk.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DailyNK by www.dailynk.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