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개편 시동… 공급 가뭄 풀릴까

지난 4월 15일 서울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 가 110 대 과제 에 분양가 상한제 를 포함 한 정비 제도 제도 개선 을 포함 시키면서 향후 개편 방향 과 범위 에 업계 의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22 일 국토 교통부 등 관련 부처 에 따르면, 정부 는 분양가 상한제 개편 위한 내부 내부 검토 작업 에 들어간 것 으로 알려졌다. 다만 분양가 제도 자체 를 폐기 하거나 대상 지역 을 축소 하는 은 검토 하지 않고, 현행 제도 를 미세 조정 하는 것 무게 를 두고 있다 있다.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개편 취지는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도심 내 주택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며 “상한제 대상 지역을 축소하거나 제도 자체를 무력화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현행 분양가 상한제 구성 항목은 택지비와 기본형 건축비(공사비), 가산비를 합산한 방식이다. 정비업계에서는 가산비 항목은 필수적으로 손질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가산비 항목 을 화 하는 차원 에서 조합원 이 주비, 조합 사업비 금융 이자 영업, 명도 소송 비용 등 을 인정 해 줘야 입장 이다 이다. 조합과 시공단 사이의 갈등으로 지난달부터 공사가 중단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의 경우 시공단이 지급 보증을 선 조합 사업비가 7000억원, 대납한 금융비용이 1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택지비 산정 방식도 손질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현재 택지비 는 감정 평가사가 인근 지역 표준지 공시지 에다 입지 등 지역 특성 을 반영 한 ‘보정률’ 을 곱해 산정 이때 이때 ‘미래 이익’ 은 배제 하도록 제한 하고 있다.

분양가 개편 방향 이 확정 되지 않으면서 현재 서울 과 경기 광명시 의 재건축 · 재개발 사업 이 속도 를 내 지 못 하는 이다 이다. 부동산 r114 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20 일 까지 서울 의 아파트 은 3390 가구 로, 연초 계획 된 상반기 물량 물량 (1 만 4447 가구) 의 23,5%에 그쳤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뉴시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정부 출범 100일 안에 주택 250만가구 공급계획의 세부안을 객에 주택 250만가구 공급계획의 세부안을 객개하겠다고 객개하겠다고 공찜하겠다고. 이 에 오는 오는 8 월 정부 정부 가 주택 계획 과 함께 분양가 상한제 개편안 도 발표 할 것 이란 관측 이 나온다.



Source: 경제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경제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