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2일 연속 하락, 2만 달러도 깨져…“기록적 궤멸”


뉴시스
미국 발 공포로 글로벌 증시 의 폭락 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표 인 가상 자산인 비트 비트 역시 12 일 연속 으로 하락 하며 없는 추락 을 이어가고 있다 있다. 가상 자산 시가 총액 1 위인 비트코인 ​​2 위인 이더리움 은 1 년 반 만 에 2 만 달러, 1000 달러 밑 으로 떨어지며 대비 대비 70% 이상 했다 했다. 미 블룸버그통신은 18일(현지 시간) “비트코인이 기록적으로 궤멸했다”고 평가했다. 당분간 글로벌 의 불확실성이 클 것 으로 전망 돼 가상 자산 생태계가 수준 에 이 이 를 것 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19 일 자산 정보 사이트 코인 마켓캡 마켓캡 에 따르면 3 시 현재 비트코인 ​​은 24 시간 전 보다 11,20% 떨어진 1 만 8132 달러 거래 됐다 됐다. 장중 한때 1만7708달러까지 하락하며 1만8000달러 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비트코인이 1만8000달러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20년 11월 이후로 처음이다. 전문가들이 가격 하락의 ‘중대한 분기점’으로 봤던 2017년 강세장의 최고점인 1만9511달러 역시 다. 약 12년의 거래 역사 중 전 강세장의 꼭짓점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11 월 6 만 8790 달러 까지 치솟았던 비트 가격 가격 은 올해 의 의 금리인상 에 에 4 월 말 4 만 까지 내려왔다 내려왔다. 이후 · 테라 의 폭락 사태 를 겪으며 3 만 달러 선이, 최근 미국 이 기준 금리 를 0,75%포인트 ‘자이언트 스텝’ 을 2 만 달러대 마저 내 주게 됐다. 긴축 공포와 함께 코인 파생상품 업체들의 줄파산 우려 등이 맞물린 결과다.

비트코인을 제외한 알트코인들도 줄줄이 급락했다. 이더리움은 이날 한때 896달러까지 추락하며 작년 11월 고점(4812달러) 대비 81% 폭락했다. 바이낸스코인, 리플, 카르다도 등 주요 코인들 역시 이날 10% 가까이 급락했다.

가상 자산 의 심리 적 마지 노선 으로 여겨졌던 ‘비트 2 만 달러 선’ 이 깨지면서 코인 시장 의 하락이 더욱 가팔라질 수 있다는 나온다 나온다. 금리인상 에 위험 회피 심리 가 커진 투자자들 이 초 위험 자산 여겨지는 가상 자산 자산 을 가장 먼저 팔아치울 수 있기 이다 이다.

월스트리트 저널 (WSJ) 은 18 일 (현지 시간) “가상 자산 끝났다” 는 제목 으로 으로 가상 가상 자산 산업 은 지지자들 의 과시 와, 낙관 을 먹고 살았지만 지금 은 그 동력 시들고 있다 ”고 낙관 했다 했다 살았지만 지금 은 그 동력 시들고 있다” 고 을 했다. 블룸버그 은 은 은 가만히 있다가 벼락거지가 될까 두렵다는 ‘포모 (FOMO · Medo de perder)’ 현상 지난 2 년간 가상 자산 투자 환경 을 지배 했다면, 이제 는 ‘가상 자산 자체 가 (medo)’ 가 됐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9) 대응 과정 에서 유동성 거품 이 꺼지면서 비트 코인 가격 이 1 만 달러 아래로 폭락 할 수 전망도 나온다 나온다. 미국 인프라스트 럭처 의 제 이 이 최고 투자 책임자 (CIO) 는 “2 만 달러 라는 한 한 기술 적 저지선이 무너지 면서 더 마진콜 (추가 증거금 납부) 과 강제 청산 초래 해 비트코인 ​​비트코인 ​​이 추가 추가 납부) 떨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김자현 기자 [email protected]
김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