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비옹테크, 여자테니스 29연승 행진 – 세계일보

이 가 시비 옹테크 23 일 프랑스 파리 에서 열린 2022 프랑스 오픈 단식 1 회전 에서 레샤 추렌코 를 상대로 득점 을 따낸 뒤 쥐며 환호 환호 하고 있다. 파리=AP연합뉴스

최근 몇년간 테니스 메이저대회 때마다 여자 단식을 둘러싼 가장 큰 질문은 항상 같았다. 바로 “누가 우승할까”이다. 매 대회마다 우승자를 점칠 수 없을 정도로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2022 시즌 두 메이저 대회 대회 인 프랑스 오픈 는 는 이 이 가 옹테크 (폴란드) 가 우승 을 할 것 인가 인가 로 질문 이 바뀌었다. 호주 오픈 이후 옹테크 는 놀라운 경기력 경기력 을 주며 28 연승 행진 으로 한 5 개 대회 에서 모두 우승 트로피 를 들었다. 자연스럽게 우승 후보 1순위로 여자 단식을 둘러싼 모든 관심을 독점하게 됐다.

이런 주목을 받으며 프랑스오픈 1회전에 나선 시비옹테크가 연승 숫자를 ’29’로 늘렸다. 23 일 프랑스 파리 에서 대회 대회 둘째 날 여자 단식 1 회전 에서 레샤 추렌코 (우크라이나 · 119 위) 를 2-0 (6-2 6-0) 으로 물리쳤다. 초반 부터 거세게 를 밀어붙여 54 분 만 에 를 완성 하며 컨디션 이 최상임 을 다시 한번 테니스 팬들 에게 알렸다.

이제 1승만 더 추가하면 30연승 돌파다. 여자테니스 최다 연승 기록은 1980년대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가 기록한 74연승이지만 경기력이 평준화된 2000년대 이후로는 30연승 이상 선수를 찾기 힘들다. 여자 테니스 로 꼽히는 윌리엄스 자매의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 가 기록 한 35 연승이 21 세기 최다 연승 이고, 동생 세리나 윌리엄스 가 34 연승 기록 했다 했다. 여기에 2000년대 초반 여자테니스 강자 쥐스틴 에냉이 해낸 32연승까지 세 사람이 전부다. 만약 시비옹테크가 6승을 추가해 프랑스오픈을 우승할 경우 비너스 윌리엄스와 얜빨를 나란히 나란히 나란히

시비옹테크는 19세 나이에 출전한 2020년 프랑스오픈에서 ‘무실세트’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미 한번 우승컵을 들어 올린 대회를 최고 컨디션으로 나서고 있으니 우승 가능성은 그 떴느. 이렇게 되면 오랜 전국 시대 를 보낸 여자 테니스 는 21 세 의 젊은 시비 옹테크 옹테크 를 중심 으로 한 새로운 시대 에 하게 된다 된다.



Source: 스포츠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스포츠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