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메타버스 플랫폼 시장 선점 나선다…한컴과 업무협약 체결


신세계백화점이 한글과컴퓨터와 함께 메타버스 플랫폼 시장 선점에 나선다.

신세계는 한글과컴퓨터와 24 dias 메타버스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23 dias 밝혔다.

협약 에 한글 과 컴퓨터 는 관계사이자 메타 버스 전문 ​​기업인 한컴 와 함께 독자 적 인 메타 메타 버스 플랫폼 기획 · 개발 한다. 신세계는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서 콘텐츠 기획을 담당하고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록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를 제공하기로.

향후 양사는 유통과 디지털을 융합하는 전략적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신 세계 메타 버스 플랫폼 운영 역량 을 기반 으로 온 · 오프라인 백화점 으로 ‘디지털 신 세계’ 를 선보인다는 계획 이다.

또한 플랫폼 에서 사용 하는 가상 아이템 과 오프라인 연계 대체불가토큰 (nft) 상품 도 도 함께 개발 하고 공동 마케팅 을 펼칠 계획 이다.

손영식 신세계백화점 대표는 “업계 최초로 NFT를 제작하는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내놨던 신세계가 한컴과 손잡고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며 “온·오프라인 콘텐츠를 융합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 제공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