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어른 되면 따질 것” 아들 사진 올린 이시영에 오은영 박사의 조언이 꼭 필요한 이유

이시영, 오은영 박사.

배우 이시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녀의 사진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어떻게 된 일일까.

논란은 지난 1일 이시영이 아들과 부산여행 중 찍은 사진에서 시작됐다. 호텔 수영장, 바닷가 등 한 장소 장소 에서 과 함께 한 사진 을 올린 이시영 은 호텔 발코니 에서 촬영 한 아들 의 알몸 사진 업로드 했다.

이시영과 아들.

비록 뒷모습 누리꾼들 은 아이 가 옷 을 입고 있지 않았다는 사실 지적 하며 사진 사진 을 내릴 것 을 요구 했다. 그의 게시물엔 ”세 번째 사진은…” ”아이가 25살 되면 엄마에게 따질 것” ”자녀의 알몸사진은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올리지 않는 것이 좋다” 등의 댓글이 다수 달렸다.

부모 가 의 사진 을 촬영 하는 것 은 자연 스러운 일 이나, 불 특정 다수가 접근 할 수 공개 공개 공개 에 사진 을 올리는 은 은 조심 스러운 다 다. 일각 는 는 셰어 런팅 ‘이라 고 불리는 자녀 의 을 을 SNS 로 하는 하는 행위 아동의 아동의 사생활 과 자기 결정권 침해 할 수 있다는 우려 또한 표 하고 있다.

오은영 박사.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또한 해당 문제를 다룬 바 있다. 이혼 후 도 7 살 딸 의 모습 유튜브 에 공개 한다는 유튜버 최고기-유깻잎 에게 정형돈 은 ”대중 에 노출 시킨다는 건 애가 해야 한다 한다” 며 사람 사람 에 하는 의견 을 내비쳤다. 정형돈은 쌍둥이 딸을 키우고 있다.

해당 문제 에 대해 박사는 박사는 박사는 박사는 박사는 박사는 아이 아이 의 을 을) SNS 에 된다 된다, 안 된다 의 문제 가 아니다 ”라며” 무엇이 좀 더 또는 또는 나 자신 에게 도움 이 되는지 대한 진지한 고민 이 필요 하다 하다 자신 에게 도움 이 에 대한 진지한 고민 필요 하다 하다. 부모라면 모두 고민할 거다. 그런데 그 이야기를 자녀들과도 진솔하게 나눠야 한다”는 조언을 전한 바 있다.

결국, 아이 가 자신 초상권 에 대한 결정 을 내릴 수 있을 때 부모 부모 는 주 주 것 이 부모 와 모두 에게 좋은 방향 으로 보인다 보인다.

문혜준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HuffPost South Korea – Athena by www.huffingtonpost.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