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면 거짓이다” 미래 업무 환경에 대한 3가지 오해

미래 업무 환경에 대한 첫인상과 직감적 반응, 검증되지 않은 가정이 사회적 통념에 박혔다. 심지어 이들이 틀린 것으로 밝혀졌을 때도 사람들은 여전히 ​​믿었다.

업무 환경의 미래에 대한 3가지 오해는 다음과 같다.

ⓒ Banco de Imagens Getty

1. ‘줌 피로’는 심각한 문제이다

2020 년 에 된 팬 데믹 의 여파로 직원 이 대규모 로 재택 근무 에 돌입 했을, 모두 가 ‘줌 피로’ 에 대해 하기 시작 했다 했다.

실제로 많은 사용자가 ‘줌 피로’를 경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사용자가 화상회의 툴을 남용하는 계기가 됐다. 따라서 줌 비롯한 화상회 의 서비스 는 업무 일과 를 거의 지배, 사용자 가 가족 이나 친구 와 도 화상 채팅 을 시작 하면서 개인 의 영역 영역 침범 하고 있다.

이런 현상 은 1990 년대 만 만 명 사용자 가 직장 에서 하루 종일 pc 와 마우스 를 사용 하면서 생긴 손목 터널 이나 이나 이나 이나 이나 년대 년대 스마트폰 스마트폰 을 주머니 넣어 넣어 시작 된 유령진동 증후군 을 초반 스마트폰 시킨다 을 주머니 넣어 넣어 시작 된 유령진동 증후군 을 상기 시킨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런 상황에 이미 익숙해졌으며, ‘줌 피로’에도 적응했다. 회의 시간은 갈수록 짧아지고 있고, 개인 간의 긴 화상 통화는 줄어드는 추세에 있다. 또한, 이들은 알게 모르게 화상회의에 점점 익숙해지고 있다. 퓨 리서치 센터 (Centro de Pesquisa Pew) 의 최신 연구 따르면, 화상회 의 툴 을 사용 중 인 직원 의 74%가 화상회 의 사용 시간 에 대해 대해 대해 양호 하다 하다 라고 라고 했다 했다.

‘줌 피로’가 여전히 존재하는 것은 맞다. 또, 아바타 기반의 AR 회의와 같은 우수한 대체 기술도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줌 피로’는 사람들의 우려에 비해 그다지 심각한 문제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2. 초고속 광대역이 있는 지역으로 이사해야 한다

재택 근무 와 하이브리드 및 근무, 디지털 유목민 은 가정 용 pc 와, 홈, 네트워킹, 모바일, 와이파이, 스마트폰 등 신흥 기술 을 기반 으로 등장 했다.

최근 우주 탐사 업체 스페이스X(SpaceX)는 2가지 큰 발전을 이룩했다. 이 기업 의 스타링크 (Starlink) 위성 서비스 는 지역 지역 내 의 어떤 이라도 월 110 달러 에 고속 인터넷 연결 제공 한다 한다. 따라서 원격 근무자는 작은 마을이나 멀리 떨어진 섬, 산에서도 문제없이 작업할 수 있다.

스타링크는 고속 인터넷에 연결하기 위해 대도시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했다. 그 결과 올해 3월, 스타링크 서비스 가입자가 25만 명을 넘어섰다.

더 나아가, 지난주 스타 링크는 매달 25 달러 추가로 추가로 하면 다른 곳 으로 서비스 를 가져갈 수 있다 있다 발표 했다 했다. 사용자 는 나 해외 에 위성 안테나 만 가져가면 전역 과 대다수 유럽 지역 등 서비스 지역 에서 벗어나지 않는 한 고속 인터넷 을 사용 수 있다 있다.

이제 사용자 연결성 에 대한 걱정 없이 여러 지역 에서 고속 인터넷 실질 적 인 인 작업 을 수행 할 수 있다. 즉, 스타 링크는 디지털 으로 생활 생활 하고 할 수 있는 선택지 를 획기 적 으로 확장 하는 기술 이라 고 할 수 있다.

이 밖에 링크는 개선 된 소프트웨어 와 궤도 위성 추가로 네트워크 성능도 지속 적 으로 높이고 있다.

3. 대퇴직은 재앙이다

작년 4,700만 명 이상이 직장을 그만뒀다. 이런 추세는 2022년에도 계속되고 있다. 팬데믹 이후 이직률은 전 세계적으로 20% 증가했으며, 이 수준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그 이유는 명백하다. 최근 유연 근무 원격 근무가 빈번 하게 시행 되고 있고, 거주지 도 자유 옮길 옮길 수 있어 퇴사 로 인 한 불이익이 현저히 때문 이다 이다.

많은 기사가 이런 현상을 위기인 것처럼 다루며 경종을 울리고 있다. 하지만 과연 그 정도로 심각한 문제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 문제는 다소 과장됐다. 4.700 만 이나 직장 을 그만 그만 둔 것 이 마치 같지만 같지만, 팬 데믹 이전인 2019 년 에 도 이미 퇴사자 가 4.200 만 명 이었다. 퇴사자가 많아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따지고 보면 이전과 큰 차이는 없다.

여기서 핵심은 최근 퇴사자가 더 나은 직장이나 거주지를 찾아 떠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전에는 대다수가 퇴사에 제약을 받거나, 선뜻 실행에 옮기기 두려워했다.

직원을 억지로 잡아 두는 것은 기업의 욕심이나 다름없다. 직원은 자신이 원하는 삶을 선택할 자유를 누리고, 목적 의식을 달성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수 있는 일을 하는 것이. 회사는 직원 경험을 개선하는 데 힘써야 한다.

따라서 ‘대퇴직(Great Resignation)’은 전화위복의 기회라고 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Source: ITWorld Korea by www.itworld.co.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ITWorld Korea by www.itworld.co.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