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따로 또 같이’ 시대에 어울리는 집이란


밀레니얼 세대의 관계론은 ‘따로 또 같이’로 ​​정리된다. 이른바 ‘느슨한 연대’다. 홍익대 건축 교수인 저자는 혼자 있고 싶어 하면서 도 타인과 어울리고자 하는 심리 건축 건축 으로 해결 하고자 했다. 책은 저자가 공유하우스 ‘맹그로브’를 설계하고 그 이후 거주자들의 삶을 분석한 관찰기다.

저자는 “기존의 공동 주거는 중간이 없었다”고 말한다. 지나치게 사생활을 보호하거나 커뮤니티를 만들기 위해 과하게 애쓰고 있었다는 것. 그가 찾은 공동주거의 해답은 ‘짧지만 잦은 스침’이다. 타인과 만나는 기쁨을 늘리되 심리적 부담을 줄여 주는 것이 핵심이다. 복도 폭 을 교류 의 스파크 가 일도록 하고, 주방 조리대 와 을 직각 으로 으로 해 해 고개 를 돌리면 짧게 인사 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식 이다. 물론 와 도 마주치기 싫은 날 을 위해 라운지 를 거치지 않아도 으로 갈 수 수 있는 로 로 도 함께 마련.

공유하우스를 짓는 것이 끝은 아니었다. 저자는 거주 후 평가가 진짜 중요한 일이라고 말한다. 맹그로브에 함께 입주한 설계 디자이너 현수가 조언자 역을 맡았다. 저자는 저자는 혼자 먹고 싶을 땐 마주 보는 주방 이 불편 하다 ”는 현수 의 피드백 을 듣고 ‘혼밥 동굴’ 의 필요성 을 깨닫는다. 이 외에도 현수는 묘하게 불편한 지점들을 잡아냈다. 일례로 공용 냉장고에 ‘n분의 1 하실 분?’이라고 적힌 계란을 나눠 먹고 싶지 않은 마음이다. 보답 해야 것 같은 부담감 을 덜기 위해 현수 냉장고 안 에 식재료 를 자유 롭게 넣고 가져갈 셰어 박스 를 따로 만들고 공유 일지 쓰기도 한다 한다.

디테일한 팁도 포함돼 있다. 저자는 공동 주거 에 길이 가 3m 인 을 가운데 두고 소파 와 의자 가 테이블 을 보도록 배치 하는 것 이 좋다 고 한다 한다. 스마트폰 을 보는 이 공공 공공 공간 속 개인 공간 ‘을 느끼면서 이 의 표정 표정 정도 는 알 수 있는 구도 이기 이다 이다. “조명 하나, 의자 의 높이 만 살짝 바꾸어도 나와 타인 을 대하는 자세가” 는 저자 의 말 에 특히 눈길 이 간다.

김태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