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보호구역 야생동물의 세계 – 세계일보

벌을 주식 하는 ‘벌매’ 를 비롯해 창녕 우포늪과 전남 함평 일대 한 동식물 동식물 담은 ebs 자연 다큐멘터리 ‘지독한 끌림’ 이 20 일 21 일 양일간 방송 한다 한다. EBS 제공

EBS는 오는 20일과 21일 양일간 자연다큐멘터리 ‘지독한 끌림’을 방송한다.

‘지독한 끌림’ 은 습지 이자 천연 보호 구역 인 창녕 우포늪과 전남 함평 일대 의 생태 에 집중 해 다양 한 동식물 을 보여 주는 자연 다큐멘터리다 다큐멘터리다.

특히 국내에서 거의 관찰되지 않았던 ‘벌매’의 생존방식을 한국 방송 최초로 담았다. 벌매가 새끼를 기르기 위한 전 과정과 말벌, 땅벌 둥지를 사냥하는 장면을 만나볼 수 있다. 또 40 년 만 에 와 다시 살기 시작 한 ‘따오기’ 를 비롯한 한 한 야생 동물 의 생태 를 살펴볼 수 있다.

1부에서는 벌매를 중심으로 긴꼬리딱새 등 새들과 물속 포식자 끄리, 천연기념물 수달 등띄 다. 이중 벌매는 동남아시아 등 아열대 지역에서 월동하는 새다. 우리나라 남서부 을 통과 해 북쪽 으로 이동 하는 나그네 새이기 때문 우리 땅 에선 에선 처럼 생태 생태 적 특징 을 하기 힘들었다 힘들었다. 제작진은 벌매가 땅벌이나 말벌 등을 사냥하는 모습과 육아의 전 과정을 생생하게 담았다.

2 부 에서 는 요 한 복원 노력 끝 에 40 년 만 우리 와 함께 함께 살기 한 한 따오기 를 중심 으로 한 야생 동물 의 생태 를 만나 볼 수 있다. 따오기는 동요 로 불릴 한때 한때 우리 곁 에 살았지만, 1979 년 마지막 으로 으로 자취 를 감춰 버렸다. 그 새가 우포늪 일원에서 먹이를 먹고 둥지를 틀고 새끼를 품기 시작했다. 더불어 추장 같다 고 해서 추장 새라고 불리는 후투티 와 일처다 의 삶을 살고 있는 물 꿩 등 야생 야생 의 생태 를 생생하게 보여 준다.

프로그램 은 계절 변화 라는 자연 자연 끌림, 먹이사냥 이라는 본능 적, 대 를 잇는다는 모성 적, 짝짓기 짝짓기 라는 의 끌림 등 수많은 끌림 속 에서 이어지고 있는 생태계 모습 을 보여 준다.

17 일 경기 ebs 본사 진행 진행 시사회 에서 프로그램 을 연출 이연규 pd 는 는 한국 의 가장 큰 장점 은 사계가 뚜렷하다는 점 ”이라며 이라며 이러한 아름다운 자연 을 그대로 담아 우리 잊고 잊고 있던 과 과 자연 을 을 을 그대로 담아 우리 잊고 잊고 있던 환경 과 자연 을 지켜야 을 그대로 그대로 그대로 담아 가 잊고 잊고 있던 과 자연 자연 지켜야 을 전달 그대로 그대로 담아 우리 잊고 잊고 있던 환경 과 자연 을 지켜야 을 전달 그대로 그대로 담아 우리 잊고 잊고 있던 환경 과 자연 을 지켜야 전달 전달 그대로 그대로 담아 우리 잊고 잊고 있던 환경 과 자연 을 지켜야 을 전달 그대로 그대로 담아 우리 잊고 잊고 있던 과 과 자연 을 지켜야 전달 그대로 ‘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1 부 에서 벌매 를 를 중심 으로 프로그램 이 진행, 2 부 는 는 우포 늪 의 다양 한 동식물 이 예정 예정” 이라 고 덧붙였다. 이용규 는 는 는 자연 것 것 은 계절 끌리고 끌리고, 생명력 에 끌리는 모든 끌림 끌림 속 에서 이어지고 있다 ”며 며 자연 에 대한 과도 한 해석 을 하지 않고 그 자체 에 의미 두고 싶다 한 고 설명 했다 했다 않고 그 자체 에 의미 두고 싶다 싶다” 고 설명 했다.



Source: 연예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연예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