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주들, 머스크 인종차별·성희롱 관련 고소


전기차 업체 주주들 이 일론 머스크 와 회사 이사회 가 인종 · 성희롱 에 대한 직원들 의 불만 을 무시 했다며 법적 소송 을 했다 했다.

17 일 (현지 시간) Afp 통신 과 rfi 방송 등 은 투자자 중 한 한 명인 솔로몬 차우 가 16 일 이 같은 소 제기 했다 했다 고 했다 했다 했다.

차우는 ‘테슬라 대처 하지 못한 독성 적 인 직장 문화 가 에 회복 할 수 없는 평판 하락 과 금전 적 피해 를 야기 있다 있다’ 고 주장 했다.

그러면서 “수년간 내부적으로 독성 근무 환경이 형성됐고 테슬라의 문화에 대한 진실이 최근에 쌀한 진실이 최근에. 이는 규제 당국과 개인 모두의 행동으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이 소송은 테슬라 CEO 머스크 11 명 의 이사회 임원들 이 경고 를 무시 했고 이로 인 해 많은 자격 을 갖춘 직원들 이 퇴사 했다 고 밝혔다.

또 또 이러한 은 테슬라 의 명예 와 호의, 재계 의 지위 상당한 손상 손상 을 초래 했다 ”며 며 테슬라 테슬라 를 주법 연방법 위반 으로 수억 달러 의 의 적 책임 에 노출 시켰다 시켰다 고도 고도.

이번 소송은 인종차별이 만연하다고 호소하는 흑인 직원들과 성희롱 소송이 잇따이는 가운데.

앞서 캘리포니아 올 2 월 테슬라 가 샌프란시스코 인근 공장 공장 흑인 직원들 을 차별 하고 괴롭힌 혐의로 고소 한 바 있다.

지난해 또 소송 에서 는 인종 차별 을 외면 한 혐의로 프리몬트 의 전직 엘리베이터 운영자 에게 1 억 3700 만 달러와 를 추가로 지급 하라는 하라는 을 을 받기도 했다. 올해 초 벌금은 1500만 달러로 줄어들었다.

머스크는 지난 3일에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가 손해를 봤다는 도지코인 투자자로붕터 소 송읋.

[서울=뉴시스]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