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 원숭이두창 의심환자 2명..해외 입국자는?

방역 관계자들이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우리나라에서도 바이러스 감염병인 원숭이두창 의심환자가 2명 발생했다. 방역 당국이 지난 21일 원숭이두창 의심증상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재 진단검사를 진행단검사를 진행 중이사를.

질병관리청 등에 따르면 2명의 의심환자 중 1명은 해외에서 입국한 남성으로 알려졌다. 인천 국제 으로 입국 하면서 원숭이두창 의심 증상 을 보여 감염병 전담 병원인 인천 의료원 격리병상 으로 옮겨졌다.

나머지 1명도 역학 조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은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오는 즉시 브리핑을 통해 신고 과정, 증상, 조치 사항 등을 실 사항 등을 실.

원숭이두창은 현재 코로나19와 같은 2급 법정 감염병이다. 확진자로 밝혀지면 중앙감염병전문병원에서 감염력이 사라질 때까지 격리 치료를 받게 된다. 확진자와 같이 살았거나 밀접 접촉자 등 고위험군은 잠복기인 21일 동안 격리할 수 있다.

원숭이두창 은 풍토병인 를 제외 하고 하고 영국 지난달 7 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북미, 남미 남미 38 개국 이 넘는 국가 로 되고 있다 있다. 전세계 확진자 수는 2000명을 넘어섰다. 영국이 500 명 이상이고 스페인 310 명, 독일 260 명, 포르투갈 240 명, 캐나다 160 명 등이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최대 21일로 긴 편이다. 보통은 6~13일로 감염된 동물·사람의 혈액, 체액, 피부, 점막 병변과의 접촉으로 감염될 수 있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해 침방울 등에 의해 전파될 수 있다. 공기 전파 가능성도 있으나 코로나19처럼 전파력이 높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증상은 얼굴, 손, 다리 등의 발진이 특징이다. 발열, 두통, 근육통, 근무력증 등도 나타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파악한 치명률은 3~6% 수준이지만 각국의 의료수준에 따라 큰 차이가 있다.

방역 당국 인천 공항 등 에서 해외 입국자들 을 대상 으로 원숭이두창 증상 이 있으면 있으면 신고 해 해 줄 것 을 하고 있다 있다. 백신 도입도 추진하고 있다. 오는 7 월 500 명분 의 의 항바이러스제 항바이러스제 ‘테코비리 마트’ 도입 과 함께 3 세대 두창 백신 ‘진네오스’ 도입 을 진행 하고 있다.

김용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urce: 코메디닷컴 by kormedi.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코메디닷컴 by kormedi.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