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라이벌’ 포포비치, 49년 만의 자유형 100·200m 2관왕

다비드 포포비치. AP연합뉴스

황선우 (19 · 강원도청) 의 최대 라이벌로 떠오른 다비드 포포비치 (루마니아) 가 49 년 의 의 선수권 선수권 대회 남자 자유형 100m 와 200m 석권 신흥 강자 강자 의 면모 확실히 확실히 했다.

포포비치는 23 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의 두나 아레나 에서 열린 2022 국제 수영 연맹 (fina) 세계 선수권 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 에서 47 초 58 의 기록 으로 금메달 을 땄다 땄다. 2위 막심 그루세(프랑스·47초64)보다 0,06초 앞섰다. 3위는 조슈아 리엔도 에드워즈(캐나다·47초71)였다.

물론 이 종목의 2020년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세계선수권대회 3연패를 노리던 케일럽 드레슬(미국)이 예선을 통과한 뒤 의료적인 사유로 기권해 포포비치와 정면 대결이 이뤄지지 못한 점은 아쉽다.

하지만 포포비치의 준결승 기록은 2009년 이탈리아 로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자르 시엘루 필류(브라질)가 작성한 이후 13년째 아무도 깨지 못하고 있는 세계기록(46초91)에 0.22초 뒤진 것이어서 세계수영계를 술렁이게 했다. 2009 년 당시 은 지금 은 착용 금지 된 전신 수영복 시절 작성 된 것 이라 쉽게 깨지기 깨지기 어렵다 고 받고 있기 에 포포비치 의 기록 에 놀랄 수 밖에 없다.

특히 2004 년 9 월생 만 만 나이 는 17 세인 포포비치는 세계 선수권 대회 자유형 100m 에서 1975 년 앤디 코언 (미국, 당시 17 세) 에 이은 두 로 로 18 세 생일 전 금메달 을 딴 선수가 에 이은 두 두 로 로 18 세 전 전 금메달 을 딴 선수가 됐다.

포포비치가 더 대단한 것은 이번 대회 남자 자유형 100m와 200m에서 모두 우승했다는 것이다. 포보비치는 200m에서 은메달을 딴 황선우보다 1초26이나 빠른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Fina 에 따르면 단일 세계 선수권 대회 에서 남자 100m 와 200m 우승 독차지 독차지 한 선수 는 1973 년 제 1 회 대회 의 짐 메리 (미국) 이후 포포비치가 포포비치가 49 년 만 처음 이다.

포포비치는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2관왕에 오른 최초의 루마니아 선수로도 이름을 남겼다.

한편, 2006 년 8 월 한여름 에 만 만 15 세 의 서머 (캐나다) 는 남자 100m 결승 에 앞서 열린 여자 접영 접영 접영 접영 결승 결승 에서 2 분 05 초 20 의 세계 주니어신기록 세우고 세우고 우승 하며 ’10 돌풍 돌풍 ‘에 가세했다.



Source: 스포츠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스포츠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