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남도에 결핵성 임파선염 환자까지 급증…농업에 비상 걸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신문 은 18 일 당 중앙 일꾼들 과 가족들이 마련 한 의약품 과 지원 물자들 이 전날 (17 일) 황해 남도 발생 지역 지역 으로 수송 고 고 고 1 면 보도 했다. /사진=노동신문·뉴스1

급성 장내성 (腸內性) 전염병 발생 발생 한 것 알려진 황해 남도 에 최근 결핵성 임파선염 환자 가 급증 해 협동 농장 인력 동원 에 걸렸다 걸렸다. 한 집 걸러 한 가정은 병을 앓고 있을 만큼 각종 전염병이 황해남도를 휩쓸고 있다는 전언이다.

24일 황해남도 소식통은 데일리NK에 “최근 림파 결핵이 갑자기 늘어나 국가에서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며 “림파가 지나가는 부분 특히 목이나 겨드랑 부분이 터져서 고름과 피가 나오는 증상자가 많다”고 전했다.

결핵성 임파선염 결핵균 이 림프계 를 파고들면서 염증 을 유발 하는 질환 으로, 미열과 식욕 부진, 피로감 등 의 증상 을 동반 한다. 염증으로 림프선이 심하게 부풀어 오르는 경우에는 고름이나 피가 피부 밖으로 터져 나오기도 터져 나오기도 터져 나오기도.

현재 황해남도 의 파라티푸스, 장티푸스, 학질 같은 장내성 과 코로나 관련 증상자 에 더 해 결핵성 임파선염 환자 까지 급증 하고 있어 당국 이 황해 남도 남도 에 집중 감시 와 관리 들어갔다 고 고.

실제 국가 역사령부 에서 파견 된 인원들 이 각지 발병 한 전염병 환자 의 수 와 증상들 을 조사 하고 있지만 특별 한 이나 치료약 은 부족 한 한 로 알려졌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황해남도에 급성 장내성 전염병이 확산하자 가정 내 ‘1호 의약품’을 기부했고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현송월 당 부부장 등도 나서서 의약품을 황해남도에 전달했지만 이렇게 당국이 마련한 의약품을 공급받은 가정은 소수에 불과하다는 게 소식통의 주장이다.

김 위원장 비롯한 고위 간부들 이 마련 한 의약품 모두 북한 에서 만들어진 국내 산 의약품 으로 식염 수, 해열제, 페니실린, 마이신, 고려약 등 이 포함 돼 있었던 것 으로 전해졌다.

북한 은 황해 남도 에 우선 적 으로 의약품 을 보급 고 선전 했지만 정작 주민들 은 의약품 을 을 못해 발 을 동동 구르고 있다.

순천제약공장 등에서 제조된 국내산 페니실린이나 마이신은 약국에서 비교적 쉽게 구할 수 있지만 장내성 전염병에 효과가 좋다고 알려진 ‘레보미찐’과 같은 중국산 주사제는 북한 돈으로 10만원을 줘야 구할 수 있을 만큼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어올랐다는 설명이다.

소식통 은 의약품 의약품 부족 하자 사람들 이 아편과 같은 마약 을 하기 도 하는데 파라티푸스 같은 장내성 장내성 전염병 증상 증상 을 시키는 데 는 효과 가 없다 ”고 말 했다.

북한에서는 대개 장마철이 시작되는 6~7월 전염병이 유행하곤 하는데 황해남도의 경우 상·하수도 체계가 열악하고 농·공업 용수를 음용수로 마시는 가정이 많아 특히 수인성 전염병에 취약한 것으로 파악된다.

소식통은 “물이 잘 안 나와서 공용 수돗가에서 물 길어 먹는 집이 많고 수돗물에서도 지렁이가 나오기도 한다”며 “바께스(양동이)에 물을 받으면 하얀가루나 흙이 밑에 가라앉는데 이 물을 끓여 먹으니 전염병에 걸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더욱이 협동 에 농촌 동원 을 나가도 비위생 적 재래식 화장실 을 사용 해야 하고 노상 에 용변 을 보는 사람도 많아 전염병 쉽게 발병 할 수 있는 있는 으로 전해진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발열이나 관련 증상자를 세밀하게 집계하지 않아 전염병이 창궐해도 문제 상황으로 인식되지 않았지만,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방역 기관에서 증상자를 매일 파악하고 있어 심각하게 다뤄지는 것이라고 소식통은 지적했다.

문제 는 최대 곡창지 대인 황해 남도 에 전염병 이 확산 하면서 에 동원 할 인력 이 턱 턱 없이 한 한 라는 점 이다. 황해남도 농사에 차질이 빚어지면 이는 북한의 곡물 수확량 감소로 직결될 수 있다.

소식통 은 노력 노력 (인력) 이 너무 없어서 농장 비상 비상 ”이라며 이라며 그나마 가 가 밥차 를 끌고 나와서 농장 일 을 돕고 농장원 이 부족 하다 보니 보니 이 빠르게 빠르게 되진 않고 있다 농장원 고 고.


Source: DailyNK by www.dailynk.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DailyNK by www.dailynk.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