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사이 더 자란 황선우, 이제는 완연한 ‘월드 클래스’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기사내용 요약

경영 선수로는 박태환 이어 두 번째 세계선수권 메달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황선우가 26 일 오전 도쿄 아쿠아틱 센터 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200m 자유형 결승 결승 2 조 출전 을 위해 입장 있다 있다. 26.07.202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수영 불모지로 통하던 한국에 또 한 명의 ‘괴물’이 등장했다. 만 19세 황선우(강원도청)가 자유형 200m 세계 2위라는 대업을 이뤘다.

황선우는 21 일 (한국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의 두나 아레나 에서 열린 2022 국제 연맹 (fina) 부다페스트 세계 선수권 대회 남자 자유형 자유형 자유형 자유형 결승 결승 에서 1 분 44 초 47 로 터치 패드 찍었다.

1 분 43 초 21 의 다비드 포포비치 (루마니아) 에 이어 두 번째 레이스 를 마친 마친 황선우는 자신 의 생애 첫 세계 선수권 을 은색 으로 장식 했다 했다.

한국 경영 선수가 선수권 시상대 에 에 오른 은 은 2011 년 상하이 대회 박태환 의 자유형 400m 금메달 이후 11 년 만 이다.

자유형 200m로 범위를 좁히면 2007년 멜버른 대회 박태환의 동메달 이후 15 년 만의 쾌거다. 한국 선수의 자유형 200m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도 황선우의 차지가 됐다.

한국 수영은 2000 년대 만 해도 해도 육상과 세계 세계 레벨 은 엄두도 내 지 못 할 정도 로 열약 했다 했다. 종종 아시안 게임 달 리스트 리스트 가 나오기도, 올림픽 과 세계 선수권 에서 결승 결승 진출도 남 의 일 처럼 받아들여졌다.

이런 풍토를 단번에 바꾼 이는 ‘마린보이’ 박태환(33)이다. 2006 년 도하 아시안 게임 3 관왕 으로 화려한 등장 을 알린 박태환 은 해 멜버른 세계 세계 대회 자유형 자유형 400m 를 제패 수영계 를 깜짝 놀라게 했다 했다.

2008 년 베이징 올림픽 자유형 400m 에서 는 한국 선수 최초 로 올림픽 금메달 이라는 믿기 어려운 결과물 을 냈다 냈다. 3분41초86은 아시아권에서는 한 번도 나오지 않았던 기록이다.

foto_associada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6 일 오전 도쿄 아쿠아틱 센터 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200m 자유형 결승 결승 2 조 에서 황선우가 출발 하고 있다. 26.07.2021. [email protected]

이후 박태환은 2009년 로마세계선수권 예선 탈락과 2011년 상하이 세계선수권에서 1번 레인을 배정 받고도 자유형 200m 우승이라는 기적의 레이스를 선보이는 등 크고 작은 풍파 속 10년 가까이 한국 수영을 지탱했다.

“100 년 한 한 나올까 말까 말까 한” 라는 박태환 이 30 대 중반 에 접어 든 사이, 그 를 보면서 꿈 을 키웠던 바통 을 넘겨 받았다 받았다.

서울체고 2 학년 에 재학 이던 이던 2020 년 11 월 대표 대표 선 자유형 100m 에서 48 초 25 로 박태환 의 기록 깨뜨린 황선우는 지난해 도쿄 올림픽 에서 에서 완전히 을 을 찍었다.

메달 없이도 화려했다. 황선우는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4초62의 한국신기록과 당시 세계주니어신기록을 동시에 작성하며 결승에 안착했고, 자유형 100m 준결승에서는 47초56으로 아시아기록 경신과 함께 1956년 멜버른 대회 다니 아쓰시(일본) 이후 65 년 만에 아시아 선수로는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 무대를 밟았다.

도쿄에서의 경험을 발판 삼아 황선우는 빠르게 성장했다. 지난해 12 월 에는 아랍 (Emirados Árabes Unidos) 아부다비 에티하드 에티하드 아레나 치러진 쇼트 코스 세계 선수권 선수권 대회 남자 자유형 자유형 자유형 자유형 자유형 자유형 자유형 에서 금메달 을 품 에 안았다 안았다.

그리고 마침내 부다페스트 에서, 아시안 게임 과 같은 롱 코스 메이저 대회 첫 에 에 성공 하며 완연 한 세계 수준임 을 했다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Source: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