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세’ 심권호, 모태솔로 고백 “지금도 여친 없어…꼭 결혼하고파”

‘국대는 국대다’에서 레슬링 레전드 심권호가 51세 ‘모태솔로’라는 사실을 깜짝 고백한다.

7 일 오후 9 시 20 분 하는 mbn ‘국대 는 다’ 9 회 는 는 레슬링 국가 대표 10 년 동안 부동 의 랭킹 랭킹 위 위 이자 애틀랜타 와 시드니 2 연속 금메 달 리스트 인 레슬링 위 이자 살아 와 시드니 올림픽 2 연속 달 달 인 레슬링 계의 계의 살아 있는 와 시드니 올림픽 올림픽 2 연속 달 달 인 레슬링 계의 계의 살아 와 시드니 시드니 올림픽 올림픽 2 연속 달 달 인 레슬링 계의 계의 살아 와 ‘ 심권호의 복귀전 선언 현장이 공개된다. 이 와 심권호 의 맞대결 상대로 는 아테네 올림픽 금메 달 리스트 정지현 지목, 사상 최초 로 ‘레전드 vs 레전드’ 의 가 성사 되며 시청자들 의 의 을 뛰게 만들 전망 이다.

이날 스튜디오 에 심권호 는 자신 의 레슬링 역사 를 돌아보던 중, 51 세 의 나이 ‘모태솔로’ 라는 사실 을 공개 해 모두 놀라게 한다 한다. 먼저 는 는 는 애틀란타 에 에 이어 시드니 2 연패 를 달성 뒤 한국 한국 에 빨리 싶었다 싶었다 “며,” 메달 을 따면 친구 가 생길 생길 줄 “고 밝힌다. 이 에 가 가 당시 여자 친구 친구 없었느냐 없었느냐 “고 묻자, 심권호 는 촉촉해진” 지금도 없다 “고 답해 페이스 메이커들 이 말 을 못하게 했다 했다.

엎친 덮친 격 으로 심권호 의 절친 양준혁 이 영상 으로 깜짝 등장, “심권호 의 결혼 은 은 3% 미만” 이라 고 ‘팩폭’ 을 한다. “‘노총각 간판 인 내 가 늦장가 를 가면서 위기 의식 을 많이 것 것 이라는 이라는 양준혁 의 말 에 심권호 또한” 저 형 이 할 때 때 울 뻔 했다 고 고 털어놓는다. 마지막 으로 는 는 경기도 광주 에 에 땅 과 집 있다 있다 “며” 이번 복귀전 을 계기 로 꼭 꼭 결혼 싶다 “는 포부 전 한다 한다.

제작진은 “오래된 ‘모태솔로’라는 사실을 솔직히 밝힌 심권호가 시드니 올림픽을 준비하던 시절 결혼할 뻔했다는 과거를 공개해 반전을 안기는가 하면, 전 핸드볼 국가대표 임오경과 탁구 여제 현정화를 짝사랑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며” 과연 22 년 만 의 복귀전 을 통해 결혼 의 물꼬를 틀 있을지, 그 의 진심이 담긴 복귀전 각오 와 피땀 트레이닝 전 전 과정 을 달라 달라 담긴 고 밝혔다.

한편 ‘국대 국대 다’ 는 이제 는 전설 이 되어 경기장 에서 스포츠 ‘레전드’ 를 소환 해, 현역 스포츠 국가 대표 선수 맞대결 맞대결 을 벌이는 리얼리티 예능. 올림픽 레슬링 금메 리스트 선후배 심권호 vs 정지현 역사 적 인 승부 를 담아 내는 ‘국대 는 국대 다’ 9 회 는 이날 오후 9 시 20 분 방송 된다.

사진=MBM 제공

뉴스1>



Source: 연예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연예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