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0명 수용 가능 세계 초호화 크루즈, ‘고철’ 신세로 전락

발주사·조선소의 모기업 ‘겐팅 홍콩’ 모두 코로나19 여파로 파산
결국 새 주인 찾지 못해

세계 최대급 크루즈선 ‘글로벌 드림 Ⅱ’가 조선소에서 곧바로 고철 신세로 전락한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우석 기자] 세계 최대급 크루즈선으로 건조 중인 ‘글로벌 드림 Ⅱ’가 조선소에서 곧바로 고철로 팔리벌 됐서 곧바로 고철로 팔리벌 됋

19일(현지시간) 독일 크루즈업계 전문지 ‘안 보르트’를 인용한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글로벌 드림 Ⅱ는 홍콩 크루즈기업인 드림 크루즈의 발주로 독일 발트해 연안 위스마르의 MV 베르프텐 조선소에서 건조 중이었다.

하지만 발주사 와 의 모기업 ‘겐팅 홍콩’ 이 코로나 19 여파로 하면서 매각 대상 대상 됐고 됐고 새 주인 을 찾지 못해 선체 는, 선체 내부 각종 기계 및 장비 는 매각 되는 신세 신세 선체 선체 내부 각종 기계 및 장비 별도로 매각 되는 신세 에 선체.

글로벌 드림 ⅱ 글로벌 드림 과 자매선 으로 각각 최대 9000 명 승객 을 태울 태울 수 있고 파크, 멀티플렉스 영화관, 8 개 의 세트 등 등 을 갖춘 세계 최대 의 호화 크루즈선이 될 예정 예정.


글로벌 드림호의 모습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블룸버그 는 홍콩 이 파산 한 뒤 인 지난 5 월 스웨덴 운영사 ‘스테나라인’ 이 글로벌 드림 인수 를 시도 했지만 아시아 의 시장 불확실성 을 이유 이유 손 을 뗐다 고 전했다.

이후 조선소 인수 한 독일 중공업 기업 ‘티센크루프 시스템스 시스템스’ 는 2024 년 이 이 에서 에서 군함 을 제조 할 이기 때문 에 크루즈선 제작은 물거품 이 됐다.

다만 글로벌 ⅱ 보다 공사가 진전 된 자매선 글로벌 드림 의 경우, 진수식 만 남겨 놓은 상태 여서 항후 경매 등 을 통해 매각 예정 이다 이다.


강우석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아시아경제신문 실시간 속보 by www.asiae.co.kr.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아시아경제신문 실시간 속보 by www.asiae.co.kr.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